본문 바로가기

일상,잡담

170419 수 맑음

1. 몰라보게 날씨가 따뜻해졌습니다. 봄은 언제 오나, 그렇게 학수고대 했는데 벌써 여름 걱정이 됩니다. 올해 첫 밀면을 먹었습니다. 맛은...여전하군요. 맛 없습니다;; 이 가게는 변함없이 한결같아 좋습니다. 맛이 없는 맛-_- 가격을 보면 이 맛을 받아 들이게 되죠. 투덜투덜 하지만 더운 날씨를 피해 한그릇 먹기 좋은 곳입니다.

2. 환율이 볼만 합니다. 언제부터 몇십원에 울고 웃게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. 모자라면 궁해집니다. 지금이 그런걸까요.

3. 블로그가 개설된지도 꽤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. 대개 그렇듯 초기의 열성은 식은지 오래입니다. 거기다 개인적 사정, 부담에 글을 못올린것도 핑계아닌 이유고요. 시간이 남아 돌아도 감당하기 나름입니다.

태그


▲TOP